세상에 딱 하나, 우든펜 만들기 > 강원매거진 | 강원도사회적경제지원센터
 
세상에 딱 하나, 우든펜 만들기

페이지 정보

작성자 강원도사회적경제지원센터 작성일20-08-04 13:32 조회122회 댓글0건

본문

 

세상에 딱 하나, 우든펜 만들기

예비 사회적기업 프로방스, 우든펜 체험 프로그

초보자도 손쉽게, 직접 깎고 조립하고 성취감 최고

 

60bb3a12a4fb8b47308117b8759e1d55_1596515383_1196.jpg

▲ 강릉 프로방스 우든펜 체험 Ⓒ강원도사회적경제이야기  

 

가끔, 물건을 쉽게 버리는 내 모습에 화들짝 놀랄 때가 있습니다. 필요로 하는 누구에게 줄 법도 하건만 가장 단순하고 빠른 방법으로 물건과의 이별을 택하고도 가볍기만 한 마음 때문입니다. 모든 물건마다 의미를 붙여 다 끌어안고 살 것도 아닌데, 왜 마음 한편에 스멀스멀 불편한 감정이 이는 것일까요.

 

단순하고 가벼운 이별의 이유는 또한 단순하고 가벼운 만남에 있었습니다. 풍요로운 물질의 시대를 맞아 손쉽게 내 손에 들어온 물건을 갖고 버리는삭막한 과정에 익숙해져 퍼석해진 나를 마주한 까닭이었습니다.

 

돈과 상품의 교환이 아닌 정성과 애정이 담겨 내 손에 놓이는 어떤 것을 만나고 싶어졌습니다. 조물조물 내 손으로 직접 만드는 DIY 수제품이 가장 제격일 터, 남프랑스의 목가적 정취를 이름에 담은 강릉 프로방스를 찾았습니다.

 

 

멋스러운 우든펜’, 초보자도 손쉽게

 

프로방스에서 만들어 볼 것은 나무의 자연스러운 결이 멋스러운 우든펜입니다. 소형 목선반을 사용하는 목공예가 조금 생소하고 또 전문 기술이 필요한 것이 아닌가 싶지만, 시간과 정성을 들여 과정을 찬찬히 밟아나가면 누구나 손쉽게 나만의 우든펜을 만들 수 있습니다.

 

 

이번 체험은 삼척 정라동 도시재생사업에 참여하고 있는 정라소(정을 나누는 공작소) 어르신 여섯 분과 함께했습니다. 목공 사업으로 의기투합한 정라소 팀이지만 우든펜을 접하는 건 처음이라 기대 반, 걱정 반으로 수업을 시작합니다.

 

 

커리큘럼은 정영민 프로방스 대표의 시연과 체험 순으로 이뤄집니다. 우든펜은 그 종류가 40여 가지에 달하는데 오늘은 스트림라인을 만들어 보기로 했습니다. 일상적으로 많이 사용하는 심플한 디자인이기 때문에 초보자도 쉽게 만들 수 있다고 합니다.

 

60bb3a12a4fb8b47308117b8759e1d55_1596515451_9012.jpg
▲ 강릉 프로방스 우든펜 체험_시연 Ⓒ강원도사회적경제이야기 

 

 

정영민 대표가 차근차근 알려주는 우든펜 만드는 과정은 전문 공예 분야다 보니 꽤 복잡하긴 하지만, 무척 흥미롭습니다. 가장 먼저, 펜을 만들기 위해 적당한 크기로 목재를 제재해 둔 펜블랭크를 선택해야 합니다. 캄포나무 소태나무 느티나무 장미나무 레드하트 파덕나무 회화나무 등 7개 중 마음에 드는 색감과 무늬를 택하면 되는데, 이 중 톱밥이 고춧가루와 똑같아 보여 레드하트를 고추나무라고 부른다고 해 웃음이 터지기도 했습니다.

 

 

나무를 선택한 후에는 양쪽으로 3정도 여유를 두고 반으로 잘라내고 스트림라인 황동관에 맞는 천공을 드릴로 뚫어줍니다. 펜마다 우든펜 부속품이 들어있는 펜키트가 있고, 펜키트에 들어 있는 황동관의 크기가 제각각이라 꼭 맞는 크기의 드릴을 사용해야 합니다. 알맞게 뚫어진 구멍에는 매끄러운 표면에 스크래치를 내어 접착력을 높인 황동관을 삽입하게 되는데, 빠르게 접착되는 만큼 한 번에 쑥 넣는 것이 중요합니다. 삽입된 황동관이 보일 때까지 나무의 양쪽 면을 평탄하게 다듬고 나면 이제 목선반으로 자리를 옮기게 됩니다.


 

60bb3a12a4fb8b47308117b8759e1d55_1596515472_7685.jpg

▲ 강릉 프로방스 우든펜 체험 Ⓒ강원도사회적경제이야기  

 

60bb3a12a4fb8b47308117b8759e1d55_1596515484_8658.jpg
▲ 강릉 프로방스 우든펜 체험 Ⓒ강원도사회적경제이야기 

 

스트림라인은 가운데를 기준으로 펜 양쪽의 모양이 같기 때문에 앞선 과정을 동일하게 거친 또 하나의 작업물을 목선반에 나란히 세팅하게 됩니다. 목선반을 작동시키면 고정된 나무가 빠르게 회전하게 되고, 칼을 이용해 세심하게 봉 형태로 깎아나가게 됩니다. 원하는 펜의 굵기와 모양이 잡히면 사포를 이용해 표면을 매끄럽게 다듬습니다. 점차 사포의 방수를 높여가며 연마한 후에는 오일(광택제)을 이용해 마감합니다.

 

 

이제 완성된 블랭크를 펜프레스를 이용해 펜키트에 포함된 재료들과 조립하면 됩니다. 우든펜의 멋은 자연스럽게 이어지는 나뭇결인 만큼 조립 시 결의 모양을 세심하게 맞추면 더 멋스러운 펜을 완성할 수 있습니다.

60bb3a12a4fb8b47308117b8759e1d55_1596515503_4069.jpg

▲ 강릉 프로방스 우든펜 체험_완성 Ⓒ강원도사회적경제이야기 

 

 

 

세상에 단 하나뿐인 펜, 재미·성취감 두 마리 토끼 Get!

 

우든펜을 만드는 전 과정을 모두 체험할 수 있지만, 지치지 않고 재밌게 우든펜을 만들 수 있도록 보통 체험은 목선반에서 직접 나무를 깎는 것부터 시작합니다. 나무의 향과 질감을 느끼는 소소한 감상과 손의 미세한 소근육을 움직이는 재미가 상당하죠. 생각보다 집중력도 요하고요. 그래서 조립을 마무리하고 원하는 이름이나 문구를 펜에 각인하는 것까지 마치면, 손에 감기는 묵직한 우든펜만큼이나 성취감도 큽니다.

 

원목을 깎아 만든 우든펜은 직사광선이 없는 서늘한 곳에 두어야 하고, 사용 후에는 나무에서 배어 나오는 유분기를 가볍게 닦아줘야 얼룩 없이 오래 사용할 수 있습니다.

 

수고로운 과정과 세심한 사후관리가 필요하지만, 스스로 몸을 움직여 가치로운 것을 만드는 과정이 순수한 기쁨을 가져다줍니다. 수고로운 연()을 맺어 나에게 당도한 물건이 불러일으키는 감상도 즐겁습니다. 덕분에 퍼석하게 메마른 마음에 얼마간 단비가 내릴 것 같습니다.

 

 

주소 : 강릉시 구정면 칠봉로 607

문의 : 010-4561-8959

홈페이지 : www.provencewood.kr

blog.naver.com/ehfrhro9102



출처: https://gwse.tistory.com/7766?category=637993 [강원도사회적경제이야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